미국 생활의 시작 !

미국 생활의 시작

[로스엔젤레스]LA 전기차 지원 4000달러로 확대

2023-11-20
조회수 215

LA시가 연소득 7만5000달러 이하 주민들을 위해 전기차 지원을 확대한다.

최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LA시는 “전기차 구입시 각종 혜택에도 불구하고 저소득층 주민들에게는 여전히 비싸다는 보고서 결과 발표에 따라 관련 혜택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LA시 당국은 연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의 주민들에 한해 LA시가 중고 전기차 구입 리베이트를 기존의 최대 금액인 2500달러에서 4000달러로 60% 늘릴 계획이다. 또한 저소득층이 집중된 거주지역에 전기차 급속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즈는 LA 시 정부의 전기차와 청정에너지를 보다 저렴하게 만들기 위한 강력한 의지로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LA수도전력국(LADWP)과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 UCLA가 발표한 이번 연구 보고서 ‘LA 100 형평성 전략’에 의하면 최근 몇 달 동안 전기차 신차 판매가 둔화됐는데, 이는 상당수 전기차 모델 가격이 대다수 LA 주민들에게 너무 비싸다는 분석이다.

캐런 배스 LA 시장은 “LA시 근로 가정들에게 청정에너지의 미래를 누릴 수 있는 확신이 필요하다”며 “적정 소득을 위해 투잡 이상을 뛰는 근로 가정들이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편리함과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이점이 없다면 전기차를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같은 연구에 따르면 전기차 구입 리베이트 및 인센티브는 대부분 부유층에게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2021년까지 LA시가 전기차 구입 리베이트에 지출한 540만 달러 중 23%만이 저소득층에 돌아갔다.


#전기차 #저소득층 #리베이트 #자동차 #LA